현재위치: HOME > 경매서류대행 > 채권자

 
A. 부동산강제경매신청
 
부동산 강제경매란 채무자 소유의 부동산을 압류하고 현금화하여 그 매각대금으로 채권자의 금전채권을 만족시켜주는 강제집행절차를 말합니다. 강제집행신청서는 집행정본, 집행개시요건의 구비서류, 법인의 대표권증명서류, 대리인을 증명하는 서류 등을 첨부하여 부동산 소재지를 관할하는 지방법원에 제출합니다.

B. 부동산임의경매신청
 
부동산 임의경매신청이란 저당권, 질권, 전세권, 등 담보물권의 실행을 목적으로 하는 경매절차를 말합니다. 임의경매신청서는 담보권의 존재를 증명하는 서류 등을 첨부하여 목적부동산의 소재지를 관할하는 지방법원에 제출합니다.

C. 권리신고
 
경매절차의 이해관계인은 압류채권자와 집행력 있는 등본에 의하여 배당을 요구한 채권자, 채무자 및 소유자, 등기부에 기입된 부동산 위의 권리자, 부동산 위의 권리자로서 그 권리를 증명한 사람이 있는데, 유치권자, 점유권자, 특수지역권자, 건물등기있는 토지임차인, 법정지상권자, 주택의 인도와 주민등록을 마친 임차인, 상가건물의 인도와 사업자등록신청을 마친 임차인, 경매개시결정등기 후의 제3취득자, 경매개시결정등기 후의 담보권자ㆍ용익물권자ㆍ지상권자ㆍ등기명령에 따라 등기된 임차인, 전세금(임차보증금)반환청구권을 압류 및 전부한 경우 권리신고한 압류 및 전부권자?전세권자?임차권자 등은 스스로 그 권리를 증명해야만 이해관계인이 될 수 있으며, 집행관의 현황조사서에 나타나 있다할 지라도 이해관계인이 아닙니다. 따라서 이들의 경우 매각허가결정이 있을 때까지 스스로 권리를 증명하는 증거를 제출하여 권리신고를 해야 합니다. 경매절차에서 이해관계인이 되지 못하면 자신의 권리를 보호받지 못하게 되므로 권리신고는 매우 중요합니다.

D. 배당요구
 
배당요구란 집행채무자에 대한 채권을 가진 채권자가 집행채권자의 신청에 따른 집행절차에 참여하여, 그 매가대금에서 변제받기를 요구하는 것을 말합니다. 권리신고만으로 배당요구를 대신할 수 없으므로 주의해야 합니다. 후행중복신청한 채권자, 개시결정등기전에 등기된 가압류권자, 개시결정등기 전에 등기된 우선채권자 등은 별도의 배당요구가 없어도 배당을 받을 수 있으나, 담보가등기권자, 집행정본을 지닌 채권자, 개시결정등기 후의 가압류권자, 임차보증금, 임금, 공과금, 첫 경매개시결정등기 후에 등기된 저당권자?전세권자?임차권자 등은 배당요구종기전까지 배당요구를 해야만 매각대금으로부터 배당을 받을 수 있습니다.

E. 채권확정의 소
 
집행력 있는 정본에 의하지 아니한 배당요구가 있으면 채무자는 배당요구의 통지를 받은 날로부터 5일 이내에 그 채권의 인락여부를 집행법원에 신고해야 하고, 법원은 채무자로부터 인락하지 아니한다는 통지를 받거나 인락 여부에 대한 통지를 아예 받지 못한 때에는 배당요구채권자에게 그 사실을 통지합니다. 이 경우 채권자는 위 통지를 받은 날로부터 5일 이내에 채권확정의 소를 제기해야 합니다.

F. 배당이의의 소

 
채무자 또는 채권자는 배당표에 대해 절차상 또는 실체상의 이유로 이의를 할 수 있는데, 상대방이 이에 동의하지 않으면, 그 이의의 완결을 위해 배당이의의 소를 제기하고 배당기일로부터 7일 내에 그 소제기 사실을 배당법원에 증명해야 합니다. 위 기간을 넘긴 경우에는 이의에도 불구하고 배당이 실시됩니다. 기간을 넘긴 경우에는 부당이득반환청구의 소로 구제를 받을 수 있을 뿐입니다.

G. 부당이득금반환청구의 소
 
적법한 배당이의를 하지 못해 정당한 배당금을 받지 못한 채권자는 부당이득을 취한 다른 채권자를 상대로 부당이득반환청구를 구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G. 매각허가에 대한 이의신청, 즉시항고
 
매각허가에 대한 이의란 이해관계인이 강제집행을 허가할 수 없거나 계속할 수 없을 때, 최고가자가 부동산을 인수할 능력이나 자력이 없는 때, 부동산을 매수할 자격이 없는 사람이 최고가자를 내세워 매수신고를 한 때, 최고가자, 그 대리인, 최고가자를 내세워 매수신고를 한 사람이 민사집행법 제108조 각호 가운데 어느 하나에 해당되는 때, 최저매각가격의 결정, 일괄매각의 결정, 매각물건명세서의 작성에 중대한 흠이 있는 때, 천재지변, 그 밖에 자기가 책임질 수 없는 사유로 부동산이 현저하게 훼손된 사실, 부동산에 관한 중대한 권리관계가 변동된 사실이 매각절차의 진행 중에 밝혀진 때, 매각절차에 그 밖의 중대한 잘못이 있는 때(민사집행법 제121조)등이 이의사유를 기초로 하여 소송법상으로 매가불허가를 원하는 진술입니다. 법원은 이의신청이 정당하다고 인정하면 매각을 허가하지 아니하고, 정당하다고 인정되지 아니하면 매가허가결정을 선고합니다. 이 경우 이의신청의 배척에 대해서는 불복할 수 없고 매각허가결정에 대해 즉시항고를 해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