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HOME > 경매서류대행 > 입찰자

 
A. 매수신청
 
입찰자는 사건번호와 부동산의 표시, 입찰자의 이름과 주소, 대리인의 이름과 주소, 입찰가격 등을 적은 입찰표를 작성하여 매수신청보증과 동시에 제출해야 합니다. 한번 제출한 입찰은 취소, 변경, 교환할 수 없으므로 그 작성에 신중을 기해야 합니다.

B. 매각대금과 배당액의 상계신청
 
채권자가 매수인인 경우 매각결정기일이 끝날 때까지 법원에 신고하여 배당받아야 할 금액을 제외한 대금을 배당기일에 낼 수 있습니다. 이를 실무에서는 차액지급이라 합니다. 이를 이용하면 채권자는 저렴한 자금으로 소유권을 취득할 수 있습니다.

C. 인도명령
 
매수인은 대금완납후 6개월내에 채무자, 소유자, 부동산점유자에 대하여 부동산을 인도하도록 하는 인도명령신청을 법원에 내 간편하게 부동산을 인도받을 수 있습니다. 인도명령은 명도소송보다 간편한 제도인데, 대금완납후 6개월내에 신청해야 하므로 기간을 반드시 준수해야 합니다. 위 기간을 넘긴 경우에는 명도소송을 통해 인도받을 수밖에 없습니다.

D. 소유권이전등기 등의 촉탁
 
매수인이 매각대금을 완납하면 즉시 그 부동산에 대한 소유권을 취득하며, 법원사무관등은 매수인 명의로 소유권이전등기, 매수인이 인수하지 아니한 부동산의 부담에 관한 등기의 말소등기, 경매개시결정등기의 말소등기를 관할등기소의 등기관에게 촉탁합니다. 이때 매수인은 주민등록표등본, 등록세영수필통지서, 영수필확인서, 국민주택채권매입필증 등 필요한 서류를 제출해야 합니다.

E. 매각허가에 대한 이의, 즉시항고
 
매각허가에 대한 이의란 이해관계인이 강제집행을 허가할 수 없거나 계속할 수 없을 때, 최고가자가 부동산을 인수할 능력이나 자력이 없는 때, 부동산을 매수할 자격이 없는 사람이 최고가자를 내세워 매수신고를 한 때, 최고가자, 그 대리인, 최고가자를 내세워 매수신고를 한 사람이 민사집행법 제108조 각호 가운데 어느 하나에 해당되는 때, 최저매각가격의 결정, 일괄매각의 결정, 매각물건명세서의 작성에 중대한 흠이 있는 때, 천재지변, 그 밖에 자기가 책임질 수 없는 사유로 부동산이 현저하게 훼손된 사실, 부동산에 관한 중대한 권리관계가 변동된 사실이 매각절차의 진행 중에 밝혀진 때, 매각절차에 그 밖의 중대한 잘못이 있는 때(민사집행법 제121조)등이 이의사유를 기초로 하여 소송법상으로 매각불허가를 원하는 진술입니다. 법원은 이의신청이 정당하다고 인정하면 매각을 허가하지 아니하고, 정당하다고 인정되지 아니하면 매가허가결정을 선고합니다. 이 경우 이의신청의 배척에 대해서는 불복할 수 없고 매각허가결정에 대해 즉시항고를 해야 합니다.

F. 매각허가결정취소신청
 
집행법원이 부동산의 현저한 훼손이나 중대한 권리관계의 변동을 간과해 매각허가결정을 한 때, 매수인도 이를 모르고 즉시항고를 제기하지 않아 매각허가결정이 확정된 경우에도, 매수인은 대금완납전이면 매각허가결정의 취소신청을 할 수 있습니다. 예컨대, 선순위 저당권의 존재로 후순위 임차권의 대항력이 소멸하는 것으로 알고 부동산을 낙찰받았으나, 그 후 선순위 저당권의 소멸로 인해 임차권의 대항력이 있는 것으로 변경되어, 매각부동산의 부담이 현저하게 증가한 경우, 매수인은 매각허가결정의 취소신청을 통해 불의의 손해를 피할 수 있습니다.

G. 매각대금감액신청/계약해제후 대금반환청구
 
매각절차는 유효하게 이루어 졌으나, 매수인이 완전한 소유권을 취득할 수 없거나 소유권을 상실하게 되는 경우에는 매수인은 대금납부전에는 집행법원에 대금감액청구를 할 수 있고, 대금납부후 배당전이면 감액분의 대금반환청구 또는 매매해제를 구하여 대금반환청구를 할 수 있습니다. 매각절차가 완결된 경우에는 담보책임을 채무자 또는 채권자에게 별도의 소송을 통해 물을 수밖에 없습니다.